글로벌 네비게이션

회원가입
홈   >   교차로 매거진   >   여행
제주도에서 찍는 인생사진 명소

여행하기에 좋은 계절이다. 천혜의 자연으로 손꼽히는 제주로 떠나보는 것을 어떨까. 한국관광공사 제주지사가 봄여행주간과 연계해 4월에 가볼만한 관광지를 추천했다. 셔터를 누르기만 해도 인생 사진이 탄생하는 명소로 가득하다.




도두 무지개도로 

제주도 섬머리 도두동은 용천수가 솟는 오래물이 있는 곳이다. 오래물이란 여름에는 차갑고 겨울에는 따뜻해 마을 주민들이 식수 등으로 사용해온 물이다. 이곳 도두동 해안가를 따라 무지개 빛깔로 방호벽이 조성되어 있는 도로가 있다. 일명 무지개도로다.  

방호벽의 경우 일반적으로 노란색과 검은색 빗살무늬로 도색되어 있는 경우가 많다. 이곳 방호벽은 무지개색으로 칠해져있고 주변 해변과 어우러져 훌륭한 경관을 만들어냈다. 공공시설의 미술작품화는 환경을 개선하고 공공영역을 활성화하며 도시의 문화를 발전시키는데 도움이 된다. 도두 무지개도로는 공공 기반시설의 문화시설화의 또다른 모범사례다. 




신창풍차해안도로

제주에서 가장 강한 바람이 부는 것으로 유명한 신창리에는 한국남부발전의 한경풍력발전소 단지가 2004~2007년 조성됐다. 신창리에서 용수리까지 약 6㎞ 구간에 개설된 해안도로 인근에 바다쪽으로 아름다운 풍력발전 풍차들이 건립돼 낭만적인 분위기를 연출하고 있다. 풍력발전 단지 인근에 있는 싱계물공원과 해안도로는 광고 속 배경으로도 많이 나오는 명소로 알려져 계절에 상관없이 많은 관광객이 찾는다. 

자전거 동호회가 제주 해안도로 하이킹 코스로 선호하는 도로이기도 하다. 일몰시간 때면 바다풍차와 어우러진 낙조(지는 햇빛)를 보려는 사람들이 몰려 성황을 이룬다. 풍차, 바다, 하늘, 등대 등의 조화가 은은하고 아름답다.




단산(바굼지오름)

산방산 서쪽 1㎞에 위치한 응회 퇴적층으로 이루어진 오름이다. 거대한 박쥐(바굼지, 바구미)가 날개를 편 모습 같고, 대바구니 모양을 연상한다고 해 단산으로 불렸다. 높이는 158m밖에 되지 않으나 정상에 오르면 산방산과 송악산, 파란 바다위에 떠있는 형제섬이 한눈에 보인다. 아름다운 풍광이 감탄을 자아낸다. 




용머리 해안

산방산 앞자락에 위치한 용머리 해안은 언덕의 모양이 용이 머리를 들고 바다로 들어가는 모습을 닮았다해서 붙여졌다. 수천만년 동안 쌓이고 쌓여 이루어진 사암층 중 하나다. 서로 다른 위치에서 세 번의 화산 폭발로 마그마와 화산재가 다른 방향으로 흘러가며 완만한 언덕 모양으로 형성됐다. 물결치듯 겹겹이 층을 이룬 단면은 뜨거운 마그마와 차가운 바닷물이 만나 강력한 폭발을 일으킨 결과물이다. 

길이 30~50m의 절벽이 마치 물결 치듯 굽어져 있다. 해안 절벽을 모진 파도가 때려서 만들어 놓은 모습이 절경이다. 광고·영화의 촬영 장소로 많이 이용됐다. 구불구불 돌아가는 해안경관이 이국적인 느낌을 물씬 풍긴다.




엉덩물계곡

엉덩물계곡은 제주 서귀포시 색달동 중문관광단지내에 중앙에 위치해 있다. 단지내 롯데호텔 동편으로 자리 잡고 있는 이곳은 아직 아는 사람이 많지 않다. 엉덩물 계곡은 산책로가 잘 조성되어 있어 간단한 산책을 즐기기 좋다. 봄에 중문관광단지를 찾는 관광객들이 쉽게 유채꽃을 즐길 수 있는 명소다. 유채가 인위적이지 않고 나무와 계곡 등에 자연스럽게 어우러져있다. 




중문 색달해수욕장

남태평양의 아름다운 쪽빛 바다와 활처럼 굽은 모래언덕이 어우러진 해수욕장이다. 천제연폭포와 대포주상절 리가 이어지는 곳에 위치하고 있다. 많은 사람들이 해양스포츠를 즐기기 위해 몰려든다. 매년 1월 1일 서귀포시 주관으로 겨울철 찬바다에 입수하는 펭귄수영대회가 열린다. 이곳의 모래는 흑색, 회색, 적색, 백색 4가지가 섞여 있다. 해가 비추는 방향에 따라 모래해변의 색깔이 달라보인다. 




가시리 유채꽃길

가시리 마을은 서귀포시 표선면 중산간 지역에 위치해있다. 광활한 초지로 인해 조선시대부터 목축업이 발달한 마을이다. 돼지고기가 맛있는 곳으로 유명하다. 가시리마을을 가로지르는 녹산로는 한국의 아름다운길 100선에 선정된 바 있는 명소다. 20여년 전부터 마을 청년들이 나무와 꽃을 심고 가꿨고, 유채꽃과 벚꽃이 어우러져 멋진 경관을 선보인다.  

가시리 마을에는 유채꽃플라자와 조랑말 박물관이 조성돼있다. 유채꽃플라자에는 대형액자와 어른 키보다 높은 키다리 의자 등 방문객을 위한 여러 포토존이 마련돼 있다. 노란 유채꽃 앞에서 연인·친구·가족과 함께 인생에 남을 사진을 찍고 봄을 만끽하는 것도 좋겠다.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