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네비게이션

회원가입
홈   >   교차로 매거진   >   정보
연휴 후유증 극복 방법은?


추석 연휴가 끝났습니다. 연휴를 즐기다가 다시 회사로, 학교로 돌아갈 생각을 하면 벌써부터 걱정이 앞서기 마련이죠. 특히 장기간 운전이나 여행으로 심신이 지쳤거나, 음주나 과식 등 평소와 다른 생활 패턴으로 연휴를 보냈다면 다시 일상으로 복귀하는 데 시간이 많이 걸립니다.

전문가들은 연휴 후유증에서 벗어나기 위해 무엇보다 먼저 생체리듬을 정상적으로 돌려놓는 것부터 신경써야 한다고 합니다. 특히 수면시간을 확보하는 것이 가장 중요한데요, 하루 7~8시간 정도의 충분한 숙면을 취하는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

지각이 걱정된다면 출근 전날만큼은 평소보다 1~2시간 정도 일찍 잠들어 그동안 불균형해진 수면 패턴을 바로잡는 게 중요합니다. 만약 잠이오지 않을 때는 미지근한 물로 샤워를 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죠.

연휴 다음 첫날은 평소보다 조금 일찍 일어나 여유롭게 시작하는 편이 좋습니다. 만약 잠이 부족하다면 낮 시간 대를 이용해 잠시 낮잠을 자도록 해요. 또, 가벼운 산책이나 스트레칭 등으로 몸을 움직이는 것도 일상으로 복귀하는 것을 도와주는데요 직장에서도 2~3시간마다 간단히 몸을 풀어주고, 햇볕을 많이 쬐는 것도 중요합니다.

평소 운동을 많이 하던 사람은 연휴기간동안 쉬었다가 다시 운동을 시작한다면, 바로 무리하게 운동하는 대신 3~5일간은 적응기를 두는 것이 좋다고 하네요.

연휴 기간 중 과식으로 위에 무리가 갔다면 틈틈이 물을 많이 마셔 배설을 돕고, 채소나 과일처럼 비타민과 미네럴이 많이 함유된 음식을 먹어야 합니다. 녹차나 마테차, 매실액 등 기름기를 제거하고 소화를 돕는 음료를 마시는 것이 좋다고 하네요 ^^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