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네비게이션

회원가입
홈   >   교차로 매거진   >   정보
주민등록증 사진 규격이 바뀝니다


앞으로 주민등록증 사진도 여권 사진과 동일하게 사용할 수 있습니다.

기존에는 6개월 이내에 촬영한, 귀와 눈썹이 보이는 상반신 사진을 제출해야 했는데요,

소이증을 앓고 있는 사람들이 사진 제출 시 불편을 겪어야 했고,
올해부터 바뀐 여권 사진 규격과도 맞지 않아 사진 규격 개선에 대한 지속적인 요청이 있었습니다.



이에 주민등록증 사진 규정 중
`귀와 눈썹이 보이는`
요건이 삭제됩니다.

앞으로 주민등록증 발급(재발급) 신청 시
6개월 이내에 촬영한 가로 3.5cm 세로 4.5cm의 탈모 상반신 사진
을 제출하면 됩니다.




주민등록 사항과 실제 거주사실을 확인하는 방법도 개선됩니다. 

최근 거주형태 다양화, 1인세대 증가 등으로 
이·통장이 전입신고 사후확인을 할 때 주민이 부재하거나
이·통장 방문을 거부해 거주사실 확인이 곤란한 경우가 많았는데요,

전입신고 시 거주사실을 확인할 수 있는 임대차 계약서, 매매계약서 등을 제시하면
신고사항 사후확인을 생략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해 
이·통장이 별도로 전입신고한 세대를 방문하지 않고도 확인이 되도록 개선됩니다.

또 신거주지의 건물소유주나 현 세대주 등이 사전에 읍·면·동주민센터에 신청하면 
신거주지의 신규 전입사실을 알려주는 서비스를 제공해
건물소유주 등 몰래 전입신고 하는 경우를 방지합니다.



재외국민이 주민등록을 할 때 출입국 확인도 강화됩니다. 
영주권을 취득한 국민인 경우에만 재외국민으로 주민등록 할 수 있는데요,
본인이 신고하는 경우 입국사실을 확인하지 않아 
외국여권으로 입국한 외국국적 취득자(국적상실자)도 재외국민 주민등록을 하는 문제가 있었습니다.
 
본인이 신고하는 경우에도 위임을 받아 신고하는 경우와 같이 
입국여부 확인 자료를 제출하는 근거를 마련해 외국여권으로 입국한 국적상실자를 가려낸다고 합니다.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