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네비게이션

회원가입
홈   >   교차로 매거진   >   정보
2019학년도 수능 D-30 대비 마무리 전략


 


수능이 이제 30여일 앞으로 다가왔는데요, 남은 기간 어떻게 마무리해야 하는지 교차로 매거진에서 전문가의 의견을 들어봤습니다.
 
1. 기출문제를 다시 풀어 본다. 

올해 수능 시험은 수준별 수능이 폐지되면서 모의평가 출제경향과 난이도를 참조해 준비하는 것이 중요하다. 수능 시험을 한 달 정도 앞둔 지금 쯤 기출문제와 지난 모의평가 문제를 다시 한 번 풀어 보면서 출제경향과 난이도를 점검해 볼 필요가 있다. 지금까지 공부한 내용에 대한 정리도 되고 본인의 취약한 부분을 판단하는데 도움이 된다. 6월과 9월 모의평가 문제 중 틀렸던 문제를 중심으로 다시 정리할 필요가 있다. 

2. 일주일에 한번 실전 대비 연습을 한다.
지금부터는 일주일에 한번 정도 실제 수능 시험을 본다는 마음가짐으로 각 영역별 문제를 실제 수능시험 시간에 맞춰 풀어 보면 도움이 된다. 주어진 시간 안에 문제 푸는 연습을 하면 실전 대비 능력도 기르고 문제를 풀 때 시간 안배를 하는 연습도 된다. 

3. 마지막까지 수능 공부에 최선을 다한다.
앞으로의 30여일은 결코 짧은 시간이 아니다. 지금까지 최선을 다했지만 그래도 충분하지 않다고 생각하는 수험생들이 대부분일 것이다. 앞으로 30여일 동안 마무리 정리를 잘 하면 상당한 효과를 거둘 수가 있다는 점을 염두에 두고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는 자세가 중요하다. 
수시 지망생들도 수시 모집에 최종 합격할 때까지는 안심을 할 수가 없고 수능 최저 학력 기준이 있는 경우는 수능 공부에도 최선을 다 해야 한다. 

4. 취약한 영역에 집중해야 한다.
지금까지의 모의고사 성적을 토대로 본인의 취약한 영역을 파악해 여기에 대한 보완을 지금이라도 해야 한다. 모의고사에서 점수가 잘 나오는 영역보다 앞으로 점수가 올라 갈 수 있는 영역에 시간을 더 할애 할 필요가 있다. 짧은 시간이지만 부족한 과목에 대한 학습 계획을 치밀하게 세워서 실천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

5. 건강 관리에도 유의한다.
수능 공부 외에도 건강 관리에도 유의해야 한다. 수능 시험 당일 최고의 컨디션을 유지해야 하는데 지금부터 이런 부분에도 관심을 가지고 컨디션 조절에 신경을 써야 한다. 시간이 없다고 무리한 계획을 세우지 말고 잠자는 시간을 갑자기 줄이는 것도 피해야 한다. 독감 예방 주사를 미리 맞고 아침 저녁으로 가벼운 스트레칭을 하거나 맨손 체조를 하는 것도 컨디션 유지에 도움이 된다.


바로가기